수목뉴스

[한국조경신문] 2027년까지 도시림 조성에 2조2529억 원 투입

관리자 2019.01.28 15:08:17 조회수 663
산림청, 제2차 도시림 기본계획
도시숲, 산림복지서비스 활용
도시임업 등 비즈니스 창출 등
’27년까지 1인당 녹지율 15㎡
[사진 지재호 기자]
[사진 지재호 기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산림청이 국민 1인당 도시림 15㎡ 면적의 녹지율을 목표로 하는 ‘제2차 도시림 기본계획’에 따라 

오는 2027년까지 도시림 조성에 2조 2529억 원을 투입한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9조의2와 제20조에 따라 지자체에서 수립하는 「도시림 등 조성 관리계획」의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도시숲의 생태적 건강성 및 경관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효율적 체계적 기본목표를 설정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본계획은 제6차 산림기본계획(2018년~2037년)과 제1차 산림복지진흥계획(2018년~2022년)과 연계된 

향후 10년간의 정책방향 설정의 필요성 제기에 따라 마련됐다.

전체적 범위로는 도시림의 조성 관리의 목표 및 추진방향과 현황 및 전망, 확충 및 질적 향상, 추진 체계 정비 등을 담고 있다.

5대 핵심 전략으로는 ▲도시숲 네트워크 체계 정립 ▲도시숲의 양적 확대 ▲도시숲의 질적 가치 증진 ▲도시숲의 활용 확대 

▲지속가능한 도시숲 조성 관리 기반 구축에 있다.

도시숲 네트워크 체계 정립은 도시숲의 조성과 관리 체계를 정립하는 것으로 도시숲 규모 및 특성을 고려한 도시숲 조성 관리와 

도시별 적정 도시숲 총량 설정·유지하는 방안이다.

또한 도시숲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입체적인 도시숲 조성과 관리의 효율성, 도시숲과 도시 외곽 산림의 연결 및 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도시숲의 양적 확대는 목적형 도시숲 조성 모델을 개발 보급하고 도시숲 조성 대상지를 적극적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가로수 조성을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기능증진을 위한 가로수를 조성해나간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2027년까지 

현재의 4516ha에서 7000ha, 명상숲은 1659곳에서 2659곳, 가로수 4만2552km에서 5만km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별로 특색 있는 가로경관을 창출 하고 명품 가로수도 조성한다. 여기에 학교 특성을 고려한 명상숲 조성을 확대하는 한편 

마을숲 및 경관숲도 조성·확대한다는 계획도 담고 있다.

도시숲의 질적 가치 증진은 도시숲의 기능 회복과 유지·보호 및 재해방지를 강화하고 도시 경관의 질적 향상을 위한 산림경관 관리를 추진한다.

산림경관자원의 적극적 활용을 통해 산림가치 인식을 증진시키고 도시산림경관 개선을 위한 인적, 물적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도시숲의 활용 확대를 위해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을 강화하고 산림복지서비스 활용공간으로 도시림을 조성해 다양한 서비스 프로그램도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도시숲 운영과 관리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도시임업 등 비즈니스 창출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시숲 네트워크 개념도  [자료제공 산림청]
도시숲 네트워크 개념도 [자료제공 산림청]

 

지속가능한 도시숲 조성 관리 기반구축에는 민간 참여를 활성화 해 도시녹화운동의 지속적 전개와 민간주도 플랫폼 마련 및 활성화를 꾀한다. 

이를 위해 법령 및 제도 정비를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숲 조성 관리를 위한 관계법령을 정비하고 제도와 지침의 정비 등 지속가능한 도시숲 조성 유지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지난 2008년부터 2017년 제1차 10개년 계획을 추진한 바 있는 산림청은 도시림 면적이 지난 2007년 1327ha에서 2011년 1080ha, 

2015년 1254ha로 도시숲은 도시면적 2553천ha의 49%인 1254천ha를 차지하고 있다고 성과를 밝혔다.

생활권 도시숲은 4만6000ha로 도시면적의 1.8%, 국토면적의 0.5%에 불과하며 전체 도시숲 면적의 3.7%에 불과한 것으로 산림청은 자료를 통해 공개했다.

1차계획을 통해 산림청은 도시숲 조성 대상지의 규모와 유형 등 여건에 따라 숲의 기능이 최적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조성하는 한편 

녹색 네트워크의 개념을 도입한 점을 성과로 꼽았다.

또한 가로수 조성을 확대하고 1열·단층·독립형 구조를 다열·복층·연결형 구조의 가로숲으로 개선해 녹색 네트워크 구축에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녹색 네크워크 구축을 위한 세부지침과 지자체별 실행계획 등의 미비로 도시숲의 산발적 조성에 그쳤으며 단순 산출 개념의 

가로수 통계자료 구축으로 다양한 가로수 유형에 따른 관리 및 연결 등의 활용에는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여기에 도시숲 조성은 도시별 특성을 반영해 각 부처, 지자체, 시민과의 밀접한 협업이 필요하나 협력체계가 상대적으로 미약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제2차 10개년 계획의 성공을 위해 산림청은 (가칭)‘도시숲 관리법’을 제정해 전통임업의 체계에서 벗어나 도시숲의 조성 관리를 위한 

종합적·체계적 법률 체계를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

결국 산림청의 도시공원 진입과 이를 반대하고 있는 조경계의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산림청이 어떤 카드를 준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조경신문]


저작권자 © Landscape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Landscape Times(http://www.latimes.kr)
총 댓글 0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로그인
마이페이지
대량구매문의
0/2
banner
카카오상담
상단으로 이동 하단으로 이동